조회 수 4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이를 불문하고 누구나 다 '사랑'이라는 단어 앞에는 왠지 모를 설렘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사랑이란 참 정의하기가 어려운 단어입니다. 그냥 이유 없이 설레고 기분이 좋아지는 감정이라 말하기에는 뭔가 그 표현이 부족한 느낌이 듭니다.

 

그래서인지 사랑이라는 단어는 아무리 표현해도 끝이 없는 단어인 것만 같습니다. 하늘에 총총히 박힌 별들의 수만큼이나 무한한 정의를 품고 있는 것이 바로 사랑이라는 단어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런데 혹시 우리가 이런 사랑을 받고 살아가고 있는 존재라는 것을 아십니까? 우리가 받은 십자가의 사랑이라는 것은 어떻게 어떤 말로도 다 표현하기가 힘든 사랑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찬송을 부르기도 합니다. “하늘을 두루마리 삼고 바다를 먹물 삼아도 한없는 하나님의 사랑 다 기록할 수 없네라고 말입니다.

 

예수님의 사랑은 다함도 없고 부족함도 없습니다. 그리고 그 사랑은 언제나 우리를 향합니다.

 

그런데 이런 예수님의 사랑이 우리를 향한 짝 사랑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언제나 예수님보다는 세상을 더 사랑하는 것 같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어두운 눈이 예수님의 사랑을 알아보지 못하고 있는 것 같기 때문입니다.

 

모든 것을 다 받고도 여전히 세상을 향하는 우리들과 그리고 그 모습을 안타깝게 바라보시는 예수님의 모습이 아련히 그려지는 아침입니다.

 

주님, 우리가 주의 사랑을 기억하고 우리의 사랑을 함부로 세상에 내 던지지 않도록 인도하여 주옵소서.

 

사랑은 여기 있으니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한 것이 아니요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사 우리 죄를 속하기 위하여 화목 제물로 그 아들을 보내셨음이라요일4:1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73 네가 어디서 왔으며 어디로 가느냐 2014.12.05 555
172 누군가를 진정으로 사랑하다는 것은 2015.11.20 470
171 내가 만든 신 2015.07.17 456
170 주와 함께 걷는 길 2015.02.09 425
169 누군가의 손을 잡는다는 것 2014.12.12 404
168 식탁교제 2015.07.14 395
167 심지가 견고한 자 2015.02.14 383
166 구주를 생각만 해도 2016.11.09 373
165 주님이 내게 오시면 2015.04.24 357
164 언제나 내 편이신 주님 2015.01.19 340
163 백발은 영화의 면류관이라 2015.05.08 334
162 말하지 않아도 뜻이 통하는 세상 file 2015.12.11 322
161 오래된 것에서만 찾을 수 있는 아름다움 2015.01.05 320
160 넉넉한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 2014.12.13 318
159 상처난 마음의 빨간약 2014.12.12 312
158 주님을 찬양하라 2015.03.31 298
157 어쩌다 잡힌 물고기는 없습니다. 2015.09.11 295
156 자기사랑 2015.07.07 292
155 우리의 도움은 오직 여호와시라 2015.03.06 277
154 선물 같은 사람 2015.11.27 27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