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9 09:51

볼 수 없는 주님을

조회 수 9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흔히 사람들은 눈에서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고 합니다. 어느 정도 일리가 있는 말인 것 같습니다. 보이지 않으면 관심이 줄어들게 마련입니다.

 

하지만 이 말이 항상 진리는 아닌 것 같습니다. 실패와 좌절로 모든 것을 잃어 버렸을 때 진정한 친구가 누구인지 알 수 있는 것처럼, 어쩌면 멀리 떨어져 있을 때 사랑의 크기도 확인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듭니다.

 

보이지도 않고 만질 수도 없을 때, 사랑은 은밀히 자라나고 거짓과 속임의 관계는 점점 작아질 것입니다.

 

그런데 이 말은 결코 인간관계에만 해당되지 않습니다. 성도와 주님 사이에도 마찬가지입니다.

 

베드로는 자신이 쓴 편지에서 교회를 향해 이렇게 격려합니다. “예수를 너희가 보지 못하였으나 사랑하는도다 이제도 보지 못하나 믿고 말할 수 없는 영광스러운 즐거움으로 기뻐하니”(벧전1:8)

 

이 시대를 살아가는 성도는 예수님을 본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을 사랑합니다. 더 나아가서 볼 수도 없는 그분 안에서 함께 즐거워하고 기뻐합니다.

 

그래서 믿음은 볼 수 없는 주님을 보게 만들어 주는 것 같습니다. 지금도 여전히 내 안에 살아계신 주님을 말입니다.

 

무거운 것과 얽매이기 쉬운 죄를 벗어 버리고 인내로써 우리 앞에 당한 경주를 하며 믿음의 주요 또 온전하게 하시는 이인 예수를 바라보자”(12:1b-2a)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73 사랑이라는 것은 기다림일지도 2019.03.26 227
172 우리가 부패한 만큼 더 열정적으로 2019.03.15 57
171 자녀가 부모를 닮는 것은 지극히 정상적인 일입니다. 2018.12.11 116
170 사랑 없이 교회가 세워질 수 있을까 2018.12.05 82
169 염려하지 말라 2018.10.18 100
168 사랑은 당연한 것이 하나도 없다 2018.05.12 154
» 볼 수 없는 주님을 2017.09.09 93
166 참된 안식처 2017.08.28 69
165 궁극적인 목적은 행복이라고 2017.08.21 88
164 이별을 고함 2017.08.04 89
163 먼저 주님 앞에 file 2017.08.01 65
162 웃음과 눈물 2017.07.28 67
161 사람이 분주해지면 2017.07.26 41
160 함부로 내 던져지는 사랑 2017.07.25 45
159 구주를 생각만 해도 2016.11.09 331
158 주님과 함께 천천히 1 2016.11.02 101
157 우리의 밥 2016.10.19 140
156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2 2016.10.13 168
155 비빔밥 인생 2 2016.10.05 202
154 다시 희망을 향해 1 2016.09.30 9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